"당내 의견 적극 수렴하라"…'홍준표-중진 갈등' 확산 가능성
성명서 발표…성명 동참 중진 줄었지만 비판 수위는 상승
김성태, 내주 중진연석회의 개최…"제가 잘하겠다"


자유한국당 4선 이상 중진의원 7명은 12일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재개'를 거부한 홍준표 대표를 향해 "독선적 태도로 당의 위기를 심각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 중진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오직 당과 나라를 걱정하는 차원에서 제기한 중진의원들의 합당한 요청을 인신공격적 언사마저 동원해 비난하고 걷어차 버렸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들은 "자신의 생각만이 옳고 어떤 쓴소리도 듣지 않으려는 당 대표의 태도는 국민이 우려하고 우리가 그토록 비판하는 현 정권의 독선적이고 잘못된 국정운영 방식과 무엇이 다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들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한국당이 지지율 답보 등 위기에 처했다고 진단하면서 "홍 대표 본인의 독선적이고 비화합적인 비호감 정치에 문제의 본질이 있다는 지적을 홍 대표 본인만 들으려 하지도 않는 게 위기를 더욱 심각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당 대표라면 쓴소리든 바른 소리든 가리지 않고 경청해야 한다"며 "하지만 시종일관 원맨쇼 하듯이 당을 이끌고, 충정 어린 비판을 인정하려 들지도 않는 독선적 태도로 어떻게 이 위기를 극복하고 대체 수권세력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나아가 "당 대표 1인의 사당적 욕심 때문에 대한민국 유일 보수적통 정당인 한국당이 지리멸렬의 길을 계속 걸어갈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이들 중진의원은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비롯한 정치적 회의체의 활성화 및 현안 논의, 당 대표의 부족한 소통 및 공감능력 극복 등을 홍 대표에게 촉구했다.
이날 성명에는 심재철·이주영·정갑윤(이상 5선) 의원과 나경원·유기준·정우택·홍문종(이상 4선) 의원 등 7명의 중진의원이 참여했다.

지난 8일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재개를 요구하는 성명서에 참여한 중진의원에 비해서는 5명이 줄었지만, 중진의원들이 홍 대표에 대한 비판 수위를 한층 높인 성명을 낸 만큼 양측의 갈등은 심화할 전망이다.

일단 김성태 원내대표가 갈등 수습에 나서기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주 수요일(21일)께 중진의원들과의 연석회의를 주재할 것"이라며 "내일이라도 직접 한 분 한 분에게 전화를 돌리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초 홍 대표는 지방선거와 당무를, 본인이 소속 국회의원을 포함한 원내 사안 등을 맡기로 역할 분담한 사실을 강조하며 "제가 더 잘하겠다.

마음 풀어드리고 잘 모실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홍 대표는 중진 의원들의 당내 회의 활성화 요구를 일축한 데 이어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의원들의 면면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이들의 '선당후사'를 촉구한 바 있다.

한편, 김태흠(재선) 최고위원은 별도의 성명서를 통해 "최고위원회의가 홍 대표의 독단적 사당화의 도구로 전락했다"며 "우리 당이 국민의 지지를 회복하지 못하는 것은 홍 대표의 품격 없는 막말, 원칙 없는 독단적 당 운영으로 인한 것"이라며 홍 대표의 합리적 당 운영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