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 최민정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 500m에 출전한다.

준준결승전을 시작으로 준결승, 결승까지 이날 한꺼번에 열린다.

최민정이 이 경기에서 우승하면 한국의 여자 500m 첫 금메달이다. 처음부터 전력질주를 하는 500m는 출발 등 변수가 많은 종목이다.

한국 여자 대표팀은 1992년 알베르빌 대회에서 쇼트트랙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500m에서만큼은 금메달을 수확하지 못했다.

최민정은 당장 다음 날 경기를 앞둔 만큼 이날은 남자 대표팀 선수들과 스피드 훈련에 집중했다.

최민정은 "500m는 워낙 짧은 순간에 승부가 나는 종목이라 변수가 많다"면서도 "모든 준비를 마쳤기 때문에 부담 없이 경기를 치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사진은 지난 10일 최민정의 예선 모습.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