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추석 파일럿으로 첫 방송된 후 뜨거운 호평과 높은 시청률로 정규 청원이 이어졌던 KBS2 예능프로그램 '1%의 우정'이 드디어 정규 편성을 확정 지었다.

12일 KBS 측은 "오는 3월 3일 밤 10시 45분에 '1%의 우정'이 정규 첫 방송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추석 파일럿 예능으로 연속 2회가 방송된바 있는 '1%의 우정'(연출 손자연)은 서로 상반된 두 사람이 만나 함께 하루를 보내며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우정을 쌓는 리얼리티 예능으로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웃음을 전하며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파일럿 당시 배철수, 정형돈, 안정환이 MC로 나섰으며 '1박2일' 역사천재 신바 김종민 VS 한국사 강사 설민석, 국가대표 귀차니스타 안정환 VS 국가대표 패셔니스타 배정남이 각각 한 팀을 이뤄 하루 동안의 우정을 나누며 시청자들에게 진솔한 웃음과 감동을 안긴바 있다.

그 결과 파일럿 시청률 6.9% (닐슨 전국 기준)을 기록하며 동시간 1위를 거머쥐는가 하면, 재미와 공감을 모두 잡은 참신한 기획이라는 평과 함께 온라인에서는 '1%의 우정'의 정규 편성 응원 댓글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와 같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지지에 힘입어 4개월 만에 정규 편성을 확정 지은 것이라 더욱 남다르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오랜 시간 '1%의 우정' 정규를 기다려주신 시청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1%의 우정'은 현재 출연진 섭외 중에 있다. 조만간 준비가 마치면 새롭게 인사 드리겠다. 시청자 분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열과 성으로 첫 방송을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