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한국당 복당 "2년만에 돌아왔다"
홍준표 "한국 우파 통합 완성됐다" 평가

사진=연합뉴스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며 홍준표 대표와 손을 맞잡았다.
홍 대표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늘푸른한국당의 자유한국당 입당식에서 "한국 우파진영의 통합이 완성됐다"고 밝혔다.

이재오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주요당직자들께서 저희 늘푸른한국당을 따뜻하게 환영해줘서 감사하다"면서 "자유한국당에 작은 힘이라도 보태서 자유한국당이 이 나라 대표적인 정당으로서 나라의 발전과 개혁하는데 보탬이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빈손으로 당을 나가서 4만명의 당원을 데리고 들어왔으니까 장사로 보면 잘된 장사다"라며 "늘푸른한국당과 자유한국당이 하나가 되었으니까 홍준표 대표의 지도력 아래 저희들이 좋은 야당, 국민들이 ‘이제는 되었다’, ‘저 정도 당이면 나라맡겨도 되겠다’ 이런 소리 나올 때까지 분골쇄신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