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의 신형 벨로스터 /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12일 ‘신형 벨로스터’(사진)의 가격을 확정하고 공식 출시했다.

신형 벨로스터는 운전석 쪽에는 문이 1개, 조수석 쪽에는 2개가 달린 고유의 개성 있는 외관을 이어받았다.

1.4 터보와 1.6 터보 등 두 가지 가솔린 엔진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7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와 6단 수동변속기(1.6 터보 모델)가 맞물린다.

1.4 터보 모델은 최고 출력 140마력, 최대 토크 24.7㎏·m의 힘을 발휘한다.
1.6 터보 모델의 경우 최고 출력과 최대 토크가 각각 204마력, 27.0㎏·m이다. 특히 엔진 회전수(rpm) 1500부터 최대 토크를 발휘하고 2000~4000에서 더 큰 힘을 뿜어내는 ‘오버부스트’ 기능을 현대차 최초로 장착했다.

판매 가격은 트림(세부 모델)별로 2135만~2430만원이다.

신형 벨로스터는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과 별도의 스크린이 올라오는 컴바이너 형식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터보 부스트압 등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퍼포먼스 게이지’ 등도 달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벨로스터는 개성을 추구하는 소비자에게 최고의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