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배우 이세미가 영화 '퍼즐'로 대중의 눈도장을 받을 태세다.

12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 영화 '퍼즐'(임진승 감독)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2017년 '지워야 산다'로 데뷔한 이세미는 '퍼즐'을 통해 팜므파탈의 매혹적인 의문의 여자 장세련 역과 도준(지승현)의 아내 역을 맡았다.

이세미는 "거의 첫 작품인데 1인 2역을 맡게 된 것이 도전"이라며 "촬영 직전에 가깝게 캐스팅 됐다. 오디션을 보고 그 다음주부터 촬영에 들어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감독님과 급하게 만나 톤도 잡고 캐릭터 연구를 했다. 두 역할이 외관상으로 닮은 캐릭터라 헤어와 옷 입는 스타일에 변화를 줬다"라고 덧붙였다.

지승현, 강기영이라는 두 남배우와 영화에 함께 이름을 올리게 된 이세미는 불편한 점이 없었냐는 질문에 "지승현과는 계속 촬영을 했는데 강기영과는 맞붙는 신이 없어 술을 주로 마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불편한 점은 특별히 없었는데 하나를 꼽으라면 약간의 세대차이가 있었다"라며 "농담을 좀 하시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퍼즐'은 청년 멘토로 각광받으며 남부러울 것 없이 사는 완벽한 남자 도준(지승현)이 자고 일어나니 살인자가 되어버려 언제부터 꼬였는지 모를 퍼즐을 풀어나가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오는 2월 22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