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지현이 JYP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이지현은 연극 무대에서 이름을 날린 베테랑 연기자로 '킬 미 나우'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민들레 바람되어' 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했다.

2009년 '동아연극상' 신인상과 2012년 '서울연극제' 연기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방영된 JTBC 드라마 '더 패키지'를 통해 처음 브라운관에 진출해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당시 이지현은 시한부 선고를 받은 뒤 남편과 함께 프랑스로 패키지 여행을 떠난 '한복자'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JYP픽쳐스가 이 작품의 제작을 맡은 것이 인연이 돼 전속 계약 체결로 이어졌다.

12일 JYP엔터테인먼트는 "연극계에서 이지현은 정말 설명이 필요 없는 베테랑 연기자다. 드라마 '더 패키지'에서의 연기도 무척 인상적이었다. 무대, 브라운관, 스크린을 넘나들 수 있는 내공을 가진 배우와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다. 전문적인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바탕으로, 이지현의 활동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현재 JYP엔터테인먼트에는 송하윤, 윤박, 김예원, 이준호, 최우식, 배수지 등 다채로운 색깔을 가진 배우들이 대거 속해있다. 무게감 있는 이지현의 합류로 한층 탄탄한 연기자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