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외교부는 러시아 여객기가 모스크바 인근서 추락해 탑승객 전원이 사망한 사고와 관련해 "주러시아대사관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한국 국적 탑승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12일 한국인 피해 유무와 관련해 이같이 밝히고 "러시아 당국의 사망자 명단 공식 발표 등 관련 동향을 계속 파악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남부 사라토프 지역 항공사 소속 안토노프(An)-148 여객기가 11일(현지시간) 오후 2시 24분 남부 오렌부르크주(州) 도시 오르스크로 가기 위해 도모데도보 공항에서 이륙했다가 모스크바주 라멘스키 지역에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승객 65명과 승무원 6명 등 탑승자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