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vs'리턴', 진실공방 어디까지?

윤지민 "고현정, 충격 온몸으로 떠안고 있다" 증언 이어 '법정신 프롬프터 요구' 추가 증언
PD가 "인터텟 악플 마이크 겨고 읽어"

고현정 하차 전 '리턴' 촬영 현장

SBS 드라마 '리턴'이 주연배우 고현정의 하차 후 이어지는 폭로 속에 내홍을 겪고 있다.

지난 7일 고현정이 주동민 PD와의 갈등으로 촬영이 중단됐다는 보도가 이어진 직후 고현정 소속사 측과 SBS는 '고현정 하차'를 공식 선언했다.

두 사람이 의견 차이로 말다툼을 벌인 것이 원인으로 지적됐다.

고현정 소속사 측은 8일 “‘리턴’ 제작 과정에서 연출진과 거듭 되는 의견차이가 있었고 이를 최대한 조율해보려는 노력에도 간극을 좁힐 수 없었다”며 “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더 이상 촬영을 이어 나가는 게 어렵다고 판단했다”면서 “SBS 하차 통보를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추후 제기된 고현정의 폭행설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어느 쪽도 드라마나 자신의 이미지에 미칠 영향을 생각해 명쾌한 사실관계 확인은 해주지 않은 가운데 '리턴' 스텝의 추가 증언이 나왔다.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리턴' 현장 스텝으로 자실을 밝힌 네티즌의 폭로가 공개됐다. 그는 "고현정과 주동민 PD 그 누구의 편도 들고 싶지 않다"며 "어제 윤지민 씨 통해 피해자 코스프레 하는 것은 정말 아니다 싶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고현정이) 현장에 패딩 돌리고 열악한 여건 개선하는 목소리 내온 정의로운 배우라고들 하시는데 내가 원하는 건 옷이 아니고 어이없는 이유로 하루종일 대기하다가 헛걸음질 하는 걸 안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장에 최소 100명이 있는데 주연 배우가 얼굴이 부어서 안 나온다고, 그냥 기분이 별로여서 안 나온다고, 그냥 아무 소식도 못 듣고 기다리기도 한다"고 그동안 겪은 고충을 토로했다.

또한 그는 "대중에게 빚진 일? 그런 배우가 대사도 안 외워서 드라마 핵심 중의 핵심인 법정신에 프롬프터 달라 그러냐. 변호인의 송강호처럼 롱테이크 찍는 거 바라지도 않는다. 최소한 책임감있는 배우가 대사는 외워야 진정성있는 연기가 될 것 아니냐. 그래놓고 대중에게 빚진 일이라고 사진 찍는 건 정말 현장에 있는 사람들이 다 바보로 보이나?"라고 대놓고 저격했다.

이에 앞서 또 다른 스텝은 "고현정이 뛰쳐나가는 날 30분간의 고성이 오갔다. 드라마 보다보면 어느순간 고현정 화장이 진해지고 살이 빠진 모습이 있다. 주동민 PD가 마이크를 켠 상태로 기사에 달린 악플을 읽었다"라며 "주동민 PD가 그럴거면 때려치라고 하자 고현정이 삿대질과 쌍욕을 했고 주동민 PD가 뺨을 때리려는 제스처를 취했다. 고현정이 이에 열 받아 주동민 PD를 밀치게 된 것. 이후엔 PD가 다나가라고 해서 현장을 보지 못했다"고 폭행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설명했다.

배우 윤지민은 10일 자신의 SNS에 "스펀지 같은 게 있었음 좋겠다. (고현정) 언니는 충격이란 충격을 늘 온몸으로 떠안고 있다"며 '리턴' 대본을 머리맡에 두고 누워있는 고현정의 사진을 올리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고현정의 후임으로는 배우 박진희가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