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용 전기차, 충전기 활용
KT-MEG 기반 EV-DR 사업모델 실증 추진

KT가 분당사옥 내 KT EV 테스트베드에 구축한 V2G충방전기와 사내업무용 전기차를 통해 V2G Test를 진행하고 있다.

KT(28,200100 -0.35%)가 경기 성남시 분당사옥에 V2G(Vehicle to Grid, 양방향 충전) 테스트베드를 구축했다.

KT는 개발/실증을 거쳐 EV-DR(전기차의 배터리자원을 활용한 전력수요관리) 사업모델 실증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V2G는 전기차 배터리에 충전된 전력을 다시 방전해 전력부족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이다. 지난 1월 산업통상자원부 업무보고에서도 주요 에너지 신서비스로 지목되었다.

EV-DR은 전력수요감축(DR) 발생시 V2G 기술을 기반으로 전기차를 전력공급원으로 활용하는 사업모델이다. KT는 지난해 업무용 차량 약 1500대를 전기자동차로 교체했다. 전국 KT사옥에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구축했다.

올 겨울 기록적 한파로 인해 이례적으로 10여 차례의 전력수요감축(DR) 발령이 있었다. 일부 공장이나 대형건물 등이 전력 소비를 줄이기 위해 설비 가동을 멈춰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 경우 전기차들이 가동정지 위기를 맞은 공장의 일시적인 ‘보조배터리’ 역할을 하게 된다. 공장이 가동정지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을 줄여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전력수요감축(DR) 발령 시 전기차에 저장된 전력을 대형 건물 등에 공급하면 국가 전력수요 안정에 기여할 수 있다.
KT는 분당사옥 테스트베드를 시작으로 향후 모든 업무용 전기차량에 EV-DR을 적용할 계획이다. KT는 최대 1만여대의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할 예정이다. KT는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인 시그넷이브이 등 중소기업과도 협력해 V2G 기술 실증은 물론 EV-DR 상용화를 목표로 사업모델을 구체화해 KT의 업무차량 외에 일반 전기차 대상으로도 사업을 확대한다.

KT EV-DR의 핵심은 세계 최초 통합 에너지 관리 플랫폼 ‘KT-MEG’이다. 경기도 과천의 스마트에너지 관제센터(KT-MEG센터)에 적용된 에너지 인공지능 분석엔진 ‘e-Brain’이 24시간 전력현황을 모니터링해 전기차 충전이나 방전의 타이밍 관리를 진행하고 있다. 전력수요감축(DR) 상황에 실시간 대응할 수 있다.

한편 KT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와 대구광역시가 주관한 국가산단에 V2X(Vehicle to Everything, 차량사물통신)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을 진행했다. 이 사업을 통해 태양광발전, ESS, 전기차 충방전기, 수소융합스테이션, 연료전지, 충방전 전기차/수소차 등 다양한 전력원과 시스템을 융합하는 실증을 완료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