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국내 판매량’ 1만 4000대 돌파

LG전자(102,0002,200 +2.20%)는 올레드 TV가 지난달 국내에서 3분에 1대 꼴로 팔리며 월 판매량 1만 4000대를 처음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월 판매량(약 5000대)보다 3배 수준 늘어난 수치다.

특히 65형 이상 대형 올레드 TV의 판매 비중이 높아졌다. 지난해 1월 전체 올레드 TV에서 5대 중 1대가 65형 이상이었던 반면, 지난달에는 3대중 1대가 65형 이상이었다.

LG전자 국내 TV 매출 가운데 올레드 TV의 매출 비중도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2016년 25% 수준에서 지난해 35% 수준으로 늘었고, 올해 말에는 50%를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올레드 TV의 인기는 소비자들이 TV 구매시 화질 성능을 우선시 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LG전자가 국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중 40% 이상이 TV를 구매할 때 화질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올레드 TV는 LCD TV와는 달리 백라이트가 필요 없다.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완벽한 블랙을 표현할 수 있다. 시야각도 뛰어나 좌우 어느 위치에서 보더라도 색의 변화가 없고 여러 사람이 각자 다른 위치에서 시청해도 동일한 화질을 즐길 수 있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합리적인 가격 경쟁력도 올레드 TV의 인기 비결이다. LG 올레드 TV는 가격 경쟁력을 빠르게 갖추며 LCD TV가 주도하던 프리미엄 TV시장을 재편하고 있다.

LG전자는 현재 55형 올레드 TV를 239만원~309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65형 올레드 TV(LG 시그니처 올레드 TV 제외)는 439만원~530만원이다. 프리미엄 LCD TV와 비교해도 가격차이가 거의 없는 수준이다. 지난 2013년 55형 올레드 TV 가격은 1500만원 수준으로 동일 크기의 LCD TV 대비 5배 가량 높았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