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남부 사라토프 지역 항공사 소속 안토노프(An)-148 여객기가 1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동쪽 도모데도보 공항에서 이륙 직후 추락해 탑승객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인테르팍스 통신이 전했다.

문제의 여객기에는 승객 65명과 승무원 6명 등 모두 71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여객기는 이날 오후 남부 오렌부르크주 도시 오르스크로 가기 위해 도모데도보 공항에서 이륙했으며 얼마 뒤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재난 당국 관계자는 "여객기가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승객과 승무원들이 생존했을 가능성이 없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