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금빛 레이스 본격 시동

크라머 금메달…대회 3연패
이승훈, 15일 1만m 메달 사냥

이승훈이 1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0m에서 질주하고 있다. 그는 6분14초15 기록으로 5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이승훈(30)이 남자 5000m에서 5위에 올랐다. 메달은 따지 못했지만 1만m, 팀추월, 매스스타트 등 남은 종목에서 선전을 기대해 볼 수 있는 역주다.

이승훈은 11일 오후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0m 경기에서 6분14초15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출전 선수 22명 중 5위다. 이 성적은 이승훈의 개인 최고기록 6분7초4, 시즌 최고기록 6분12초41에는 다소 못 미친다. 하지만 순위만 놓고 보면 2014 소치동계올림픽 5000m(12위), 이번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랭킹 14위보다 좋아진 성적이다.

이승훈은 현재 1만m, 팀추월, 매스스타트 등 세 종목을 남겨두고 있다. 매스스타트는 특히 이승훈이 가장 자신 있어 하는 종목이다. 매스스타트는 레인 구분 없이 서 있다가 집단으로 출발해 6400m를 달리는 경기로, 평창올림픽에 처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이승훈은 현재 이 종목 세계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승훈은 2010년 밴쿠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만m에서 금메달, 5000m에서 은메달을 땄다. 2014년 러시아 소치올림픽에서는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땄다.

네덜란드의 ‘빙속 황제’ 스벤 크라머는 이날 올림픽 신기록(6분9초76)을 세우며 올림픽 5000m 3연패를 달성했다. 크라머는 2010 밴쿠버, 2014 소치올림픽에서도 5000m 금메달을 따냈다.

크라머는 경기 초반 느린 속도로 경기장을 돌아 3연패에 실패하는 듯했다. 하지만 막판에 속도를 확 끌어올려 자신이 갖고 있던 올림픽 기록(6분10초76)을 1초 앞당겼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