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노르웨이의 시멘 헤그스타드 크뤼게르가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크뤼게르는 11일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크로스컨트리 30㎞(15㎞+15㎞) 스키애슬론 경기에서 1시간 16분 20초 0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첫 번째 순위 계측 구간인 0.88㎞ 지점에서 67명 가운데 최하위였던 크뤼게르는 한 명씩 따라잡기 시작해 24.75㎞ 구간부터 선두로 치고 나선 뒤 그대로 경기를 마쳤다.
크로스컨트리 강국 노르웨이는 마르틴 욘스루드 순드뷔(1시간 16분 28초 0)가 2위, 한스 크리스테르 홀룬드(1시간 16분 29초 9)가 3위를 차지하며 금·은·동을 싹쓸이했다.

한국 선수 가운데 이 종목에 유일하게 출전한 김은호(23)는 16.27㎞ 구간을 지난 뒤 선두 선수에게 한 바퀴를 따라 잡혀 실격 처리됐다.

스키애슬론은 전체 코스의 절반은 클래식 주법(스키를 평행으로 앞뒤로 움직이는 방식)으로 경기한 뒤 스키를 갈아신고 나머지는 프리스타일 주법(자유롭게 좌우로 지치는 방식)으로 마치는 종목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