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11일 새벽 경북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4.6 지진으로 36명의 부상자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포항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오후 4시 현재 시민 36명이 부상했다.

이모(21)씨는 오전 5시 13분께 남구 포항공대에서 대피하다가 넘어지면서 머리를 다쳐 포항 성모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오전 5시 5분께는 박모(80)씨가 북구 용흥동 자택 화장실에서 넘어져 왼쪽 대퇴골 골절상을 입었다.

오전 9시 3분께 북구 흥해읍에 사는 A(85·여)씨가 침대에서 떨어지면서 옆구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대책본부는 이들 가운데 이씨와 박씨 등 3명은 병원에 입원, 치료 중이고 나머지 33명은 경미한 부상을 입어 자력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귀가한 것으로 파악했다.

재난 당국은 피해 신고가 추가로 들어올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지진 피해가 잇따르자 그동안 300여 명의 이재민이 머물러온 흥해실내체육관에는 한때 200여 명의 시민이 추가로 대피해 포항시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포항시는 담당 부서별로 현장을 점검하고 지난해 지진 때 안전 C등급과 D등급을 받은 건축물을 긴급 점검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피해 신고가 더 늘어날 수도 있어 상황에 맞춰 대응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