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국 시장은 마이너스 성장
10년 동안 쑥쑥 크던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세에 급제동이 걸렸다. 제조사들로서는 고가 제품으로 수익성을 끌어올리는 한편 5세대(G) 이동통신 상용화 등을 반전의 계기로 만들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11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대수는 15억800만 대로 집계됐다. 처음으로 15억 대를 돌파하긴 했지만 전년 대비 성장률은 1%대에 그쳤다. 특히 4분기에는 9% 감소한 4억20만대에 머물러 역대 최대 하락 폭을 기록했다. 스마트폰 출하량은 2011~2015년만 해도 연평균 39%씩 급증했다.

세계 1, 2위 시장인 중국과 미국에서는 ‘마이너스 성장’을 했다. 지난해 중국 시장 출하량은 전년 대비 4.1% 감소한 4억5960만 대에 그쳤고, 북미는 2.4% 줄어든 1억7050만 대로 집계됐다. 북미 시장 출하량이 뒷걸음질한 것은 사상 처음이고, 중국의 감소 역시 2009년 이후 8년 만이다.
이런 현상이 나타난 것은 최근 몇 년 새 보급률이 크게 높아지면서 성장세가 둔화했기 때문이다. 세계 스마트폰 보급률은 2012년 14.7%에서 지난해 43.1%로 높아졌다. 특히 중국(71.6%)과 미국(75.1%)은 이미 70%대에 진입했다. SA는 2022년 보급률이 57.9%까지 상승하겠지만 증가 속도는 확연히 느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SA는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그나마 보급률이 낮은 인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등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했다.

스마트폰 품질이 ‘상향 평준화’하면서 교체 주기가 길어진 점도 영향을 줬다. 칸타월드패널에 따르면 중국 대도시 사용자의 휴대폰 교체 주기는 2013년 18.6개월에서 2016년 20.2개월로 늘어나는 등 갈수록 연장되는 추세다. 신제품이 나와도 크게 달라진 게 많지 않고, 가격은 계속 비싸지다 보니 소비자들이 제품 구매를 망설이게 된다는 것이다. 샘 가오 대만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올해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중국 시장의 포화와 최신 제품의 가격 상승으로 2%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