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3억원 들인 '만인의 방'
"폐쇄하라" 일부 항의에 곤혹
원로 시인 고은이 과거 문학계 여성 인사들을 성추행했다는 추문에 휩싸이자 그의 기념공간을 조성한 서울시가 고민에 빠졌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예산 3억원을 들여 고은 시인의 삶과 작품 세계를 조명하고자 ‘만인의 방’을 마련했다. 서울도서관 3층에 있는 이곳은 고은 시인이 자신의 대표작 ‘만인보(萬人譜)’를 본떠 직접 이름 붙인 공간이다. 시인이 25년간 만인보를 집필한 경기 안성시 ‘안성서재’를 재현한 곳과 기획전시 공간 등으로 꾸며졌다. 개장 이래 하루 20여 명이 방문하는 등 꾸준히 시민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의 고민은 최영미 시인의 작품을 통해 불거진 ‘미투(#MeToo)’ 바람으로 과거 성추행 의혹이 공론화되면서 시작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평소 ‘페미니스트’임을 수차례 자처하는 등 여성 권리에 많은 관심을 보여왔다. 서울도서관에는 “박 시장의 시정 철학에 맞지 않는 만인의 방을 폐쇄하라”는 항의 전화가 여러 통 걸려 온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도서관 관계자는 “당장 폐쇄 여부를 결정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 사태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난감해했다.

만인의 방이 당장 헐리지 않더라도 계획됐던 관련 행사들은 취소되거나 축소될 전망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내년 3·1 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관련 행사를 여러 개 기획했지만 행사를 새로 열기가 어려워졌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