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5000m 부문 중간 1위를 기록 중인 이승훈 선수가 경기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11일 SBS는 경기를 마친 이승훈 선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인터뷰 방송에서 이승훈은 “마음 편하게 경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래서인지 목표했던 기록보다 좋게 나와서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작년 있었던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보다 좋았다”는 리포터의 말에 “빙질의 차이도 있고, 그걸 감안하더라도 다른 선수들에 비해서 저랑 비슷했던 선수들보다 좋은 기록을 낸 것 같아서 괜찮은 것 같다”고 밝혔다.
앞으로의 전략에 대해서는 “성적을 떠나서 기록이 만족스럽게 나와서 남은 종목들에서도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할 수 있을 것 같다. 매스스타트 같은 경우에는 제가 주도적으로 경기하도록 하면 좋은 성적이 나올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장거리의 선구자로서 기대에 부응했다”는 평가에 대해 “아직 뒷 조가 많이 남아있어서 뒤에 남아있는 선수들 까지도 몇 명이라도 더 이길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 한국에서는 장거리를 대표 해서라도 할 수 있는 만큼은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말했다.

끝으로 빙질에 적응이 됐냐는 질문에 “적응할 것도 없는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큰 힘이 됐고, 저 뿐만 아니라 다른 많은 선수들이 힘 내서 잘 탈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