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조정 장세에 진입한 뉴욕증시는 미국 국채시장 움직임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주 뉴욕증시에서는 다우,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등 주요 지수가 5% 이상 폭락했다. 증시뿐 아니라 채권시장도 같이 크게 내렸다. 채권 금리 상승은 미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인상 및 ‘머니 무브’(주식에서 채권으로의 자금 이동)에 직접적 영향을 주는 만큼 불안한 증시에 부정적 영향을 더했다.

월스트리트에서는 2.8% 선에서 요동치고 있는 10년물 미국 국채 금리가 조만간 3% 선에 달할 것으로 보는 관측이 많다. 미국 경제 회복세가 이어지면서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고 있어서다. 그때까진 증시 조정이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다.
기간으로 봐도 이달엔 조정장이 이어질 것으로 보는 전문가가 대다수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오는 28일 의회에서 취임 후 첫 증언에 나선다. 또 기준금리 인상이 유력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다음달 21~22일 열린다. 당분간 불확실성이 시장을 지배할 수 있다.

이번주 14일 나오는 소비자물가지수(CPI) 지표는 물가에 극도로 민감해진 증시의 주목을 받고 있다. 물가 상승세가 강하게 나타나면 Fed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질 가능성이 있다. 15일에는 주간 신규실업보험 청구자 수, 16일에는 1월 신규 주택 착공, 주택 착공 허가와 2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예비치)가 공개된다.

실적 시즌도 이어진다. 펩시(13일), 시스코(14일), 코카콜라(16일) 등이 4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