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친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을 요청한 데 대해 “남북 정상이 만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11일 정오 김여정을 비롯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북한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 김성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오찬을 했다.

이 총리는 환송 오찬사에서“평창 겨울올림픽은 우리 민족과 세계 인류에게 두고두고 기억될 역사가 되었다”며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들이 하나의 깃발을 들고 하나로 섞여 입장했다. 그 장면을 남북 양측 지도자들께서 눈물을 흘리며 함께 보셨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님과 김영남 상임위원장님, 김여정 특사님은 악수를 하셨고 외국 언론은 그것을 ‘역사적 악수’라고 보도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모든 일들은 얼마 전까지 상상하기도 어려웠다. 그러나 그것이 현실로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이 총리는 또 개막식에서 남북의 여자아이스하키 선수가 성화봉을 맞잡고 120계단을 올라간 장면을 언급하며 “남과 북도 모든 난관을 이기고 공동번영과 평화통일의 목표에 이르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의 방북 요청에 대해서는 “그만한 여건이 마련되어 남북 정상이 만나시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좋은 여건이 빨리 조성되도록 남북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겠다. 국제사회도 지원해 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 총리는 “평창올림픽은 작은 시작이다. 남과 북은 평창올림픽으로 열린 대화의 기회를 올림픽 이후에도 살려 나가야 한다”며 “어렵게 열린 평화의 길이 넓어지고, 다시 확인된 동포의 정이 깊어지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밝은 미래를 위하여”라고 외치며 건배를 제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