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전당원투표 결과 73.56%의 찬성으로 바른정당과의 합당이 결정됐다. 국민의당은 11일 오후 2시 중앙위원회를 열어 관련 내용을 중앙위 결의를 통해 확정했다.

앞서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바른정당과의 합당을 묻는 전당원투표를 실시한 결과 투표율 20.1%(5만3981표)를 기록했고, 이가운데 73.56%(3만9708표)가 찬성해 바른정당과의 합당이 최종 결정됐다. 반대는 26.04%(1만3732표)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합당으로 새롭게 태어날 바른미래당이 중도개혁의 기치를 높이고, 양극단 기득권이 아닌 국민중심의 정당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대안 야당으로서 역할을 공고히 하고, 지역이념에 매몰되지 않는 서민, 중산층의 이익을 위해 문제 해결의 중심에 서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오는 12일 바른정당과 통합 의원총회를 열어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의 지도부를 잠정 결정하며, 13일 일산 킨텍스에서 바른미래당 출범대회를 갖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