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러시아의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가 또 다시 기록을 깼다.

메드베데바는 11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피겨 팀이벤트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 OAR(러시아) 대표로 출전해 81.06점으로 자신의 시즌 기록을 또 다시 넘어섰다. 개인 신기록이자 세계 신기록이다.

메드베데바는 김연아의 기록을 잇달아 경신하며 새로운 강자로 부상했다. 세계선수권대회와 그랑프리 파이널을 두 차례 제패했다. 여자 싱글 쇼트(80.85점), 프리(160.46점), 총점(241.31점)에서 모두 세계기록을 보유 중이다.

3살부터 피겨를 시작한 메드베데바는 김연아, 아사다 마오(일본)에 이어 세 번째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을 우승한 이후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을 제패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