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전기차 바이오헬스 등 8대 신산업이 우리나라 수출 동력으로 부상하면서 일자리 증가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표한 '8대 신산업 수출의 일자리 창출 및 대중국 수출입 동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8대 신산업의 수출은 2014년 478억 달러에서 지난해 736억 달러로 연평균 15.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8.3%에서 12.8%로 상승했다.

8대 신산업은 전기차, 로봇, 바이오헬스, 항공·우주, 에너지 신산업, 첨단 신소재, 차세대 디스플레이, 차세대 반도체 등이다. 지난해 8대 신산업 수출이 27.7% 증가하면서 41만5000개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수출 100만 달러 당 취업유발인원도 2014년 5.16명에서 지난해 5.63명으로 늘었다.
품목별 취업유발인원은 차세대 반도체(18만8000명)가 가장 많았다. 이어 차세대 디스플레이(8만명), 에너지 신산업(4만5000명), 바이오헬스(4만3000명) 순이었다. 취업유발효과(수출 100만 달러당 취업유발인원)는 로봇(10.9명)이 가장 컸다. 전기차(9.7명), 바이오헬스(9.4명), 차세대 디스플레이(8.7명) 등에서 상대적으로 크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중국과 아세안을 중심으로 신흥시장에 대한 수출액은 지난해 399억달러(55%)를 기록했다. 대중국 수출액은 2014년 174억 달러에서 지난해 203억 달러로 연평균 5.2% 증가한 가운데 같은 기간 수입은 39억 달러에서 75억 달러로 연평균 24.6% 늘어 수입 증가폭이 수출 증가폭을 앞섰다.

문병기 무역협회 동향분석실 수석연구원은 "신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초기 단계부터 규모의 경제를 시현할 수 있는 해외시장을 겨냥하는 경영전략이 요구된다"면서 "대중국 수출 의존도가 큰 만큼 한·중 간 공동투자와 기술협력 등 효율적 협력 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