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올림픽 알파인스키 첫 경기인 남자 활강이 강풍으로 일정이 연기됐다.

평창올림픽 남자 활강 경기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정선 알파인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오전부터 바람이 거세지면서 선수와 취재진들의 진입이 일부 통제됐다.

국제스키연맹(FIS)은 11일 "최대 시속 72㎞(초속 20m)의 강한 바람과 좋지 않은 예보로 남자 활강 경기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연기된 날짜는 나흘 뒤인 15일 오전 11시다. 정선 알파인센터에서 이날 못 치른 경기를 열 예정이다. 애초 이 장소에서 15일 예정된 남자 슈퍼대회전은 하루 뒤인 16일로 연기된 던 터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