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선 "안전안내문자일 뿐"이라는 주장도

11일 규모 4.6의 여진이 발생했지만 기상청의 긴급재난문자(CBS) 발송이 7분 가까이 늦어 비난을 받고 있다. 특히 일부에서는 휴대폰에 경보가 울리면서 오지 않았기 때문에 '긴급재난 문자'가 아닌 '안전안내문자'일 뿐이라며 안일한 대처를 지적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3분 3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5km 지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난해 11월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의 여진으로 석달 만에 가장 큰 규모였다.

기상청은 지진 관측 약 55초만인 오전 5시 4분께 자동 추정 결과만을 반영해 규모 4.7의 여진이 발생했다고 언론사와 유관기관에 속보를 전송했다. 이후 수동 분석을 통해 규모를 4.6으로 하향 조정하면서 오전 5시8분께 다시 속보를 날렸다.
하지만 정작 국민에게 직접 전송되는 긴급재난문자는 7분이 지나서야 발송됐다. 지진 관측 이후 6분 30여 초 뒤인 오전 5시10분에야 발송된 것. 지난해 11월15일 포항에서 규모 5.4의 본진이 발생했을 당시에는 최초 관측(오후 2시29분 34초) 이후 19초 만에 경보가 발표됐고, 이후 4초 만에 긴급재난문자가 송출된 것과는 대조적이다.

더군다나 기상청은 긴급재난문자 발송까지 걸리는 시간을 올해 안에 7초까지 줄이겠다고 발표한 상황이었다. 그만큼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많은 포항시민은 일요일 새벽 지진이 발생하자 놀라 긴급 대피했으며, 대피 중에 일부에서는 부상자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하자 "주민들이 위험 상황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등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라"고 긴급지시를 내렸다.

이 총리는 "행정안전부 장관, 소방청장 등 관계기관장은 지진 상황,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해 대응하고, 기상청장은 국민이 동요하지 않도록 지진 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정확하게 제공하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