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내외는 10일 평창동계올림픽 남녀 쇼트트랙 경기를 관람하며 참가 선수들을 응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예선 경기가 시작 직전인 오후 7시43분께 김정숙 여사, 펜스 부통령 내외와 경기장 1층 객석에 입장해 경기를 관전했다.

경기 시작 직전 장내 카메라가 입장하는 문 대통령 내외를 비추자 객석에서는 잠시 환호가 나오기도 했다.

이날 여자 500m 예선에는 한국의 심석희, 최민정, 김아랑이 출전했다. 미국에서는 라나 게링, 마메 바이니 등이 출전했다.
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 최민정이 500m 예선을 통과하자 함께 박수를 치며 응원했다.

펜스 부통령 내외는 남자 1,500m 준결승이 시작하기 직전인 오후 8시 20분께 먼저 자리에서 일어났다.

문 대통령 내외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과 준결승을 관람하고 문 대통령 내외는 경기 직후인 8시38분께 경기장을 벗어났다.

문 대통령 내외는 준결승 3조에서 한국의 임효준·황대헌이 나란히 1·2위로 결승에 진출하자 기립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