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첫 금메달은 스웨덴 여자 크로스컨트리 대표 칼라
한국, 남자 쇼트트랙 1500m서 대표팀 첫 금메달 노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첫 금메달의 주인공은 스웨덴의 여자 크로스컨트리 스키 대표 살로테 칼라(31)이 차지했다.

칼라는 10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센터에서 열린 여자 크로스컨트리 15㎞(7.5㎞+7.5㎞) 스키애슬론 경기에서 40분 44초 9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

한편 한국은 이날 저녁 남자 쇼트트랙 1500m 경기에서 우리 대표팀 첫 금메달을 노린다.

임효준(22·한국체대), 황대헌(19·부흥고), 서이라(26·화성시청) 등 우리 대표팀 에이스들은 이날 오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남자 쇼트트랙 1500m 경기에 참석한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0년 벤쿠버 동계열림픽에서 이정수(29)가 1000m와 1500m 경기에서 2관왕에 오른 이래 남자 쇼트트랙에서는 금메달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