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 필리핀에서 열린 제12차 동아시아정상회담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한미 군사훈련은 예정대로 진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10일 청와대에 따르면 전날 아베 총리는 “평창동계올림픽 이후가 고비다.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진지한 의사와 구체적 행동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미 군사훈련을 연기하지 말라는 것은 우리의 주권 문제이고 내정에 관한 문제"라며 "총리께서 이 문제를 직접 거론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