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영남 김여정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평양을 방문해줄 것을 공식 초청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청와대를 예방한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통해 친서를 문 대통령에게 전달하면서 방북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고 답했다.

친서에서 김 위원장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라는 직함을 사용했다.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