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지난 9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이 열린 강원도 평창올림픽플라자 리셉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만나 짧은 대화를 나눴다.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은 10일 국내 언론과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과 이 전 대통령이 만나 인사를 나눴다고 밝혔다.

이 측근은 "어제 이 전 대통령이 만찬장 테이블에 착석하자 문 대통령이 다가와 두 사람이 악수했다고 한다"면서 "문 대통령이 먼저 '올림픽을 유치해 이런 훌륭한 잔치를 열게 해줘서 고맙다'는 인사를 건넸고, 그래서 이 전 대통령도 '날씨가 좋아져서 다행이다. 평창올림픽은 훌륭한 일이니 성공적으로 마쳤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만난 것은 2015년 11월 김영삼 전 대통령 조문 때 만난 이후 2년 3개월여 만이다.

이 전 대통령은 전날 외국의 정상급 인사가 아닌 관계로 리셉션 행사장에 들어갈 때 일반 출입구로 입장했다. 이후 동선이 겹치는 부분도 없어 두 사람이 아예 조우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었다.

이 전 대통령은 애초 자신을 겨냥한 검찰의 전방위 수사에 불만을 품고 개회식 불참을 검토했으나 막판에 '대승적 결정'이라며 참석을 결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