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10일 낮 문재인 대통령과의 접견 및 오찬 일정을 마쳤다.

이들 북한 고위급 대표단 이날 오전 11시께 청와대 본관에 도착했다. 북한 인사가 청와대를 방문한 것은 2009년 8월 23일 김기남 노동당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북한 조문사절단 이후 8년 6개월 만이다.

김일성 일가인 이른바 '백두혈통'이 청와대를 방문한 것은 김 제1부부장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본관 접견실에서 북한 대표단을 접견한 뒤 본관 충무실로 자리를 옮겨 오찬을 함께했다.
접견은 오전 11시께 시작돼 1시간20여분 동안 진행됐고, 북한 대표단의 청와대 방명록 작성을 거친 뒤 낮 12시43분부터 1시간여 동안 오찬 회동이 이뤄졌다.

이날 회동에서 김 제1부부장이 문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을지 주목된다.

청와대는 곧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회동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