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울광장 스케이트장 홈페이지 캡처

서울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서울시는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을 낮 1시부터 중단했다.

서울시는 10일 낮 12시부로 시내에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미세먼지 시간 평균 농도가 90㎍/㎥ 이상으로 두 시간 이상 지속될 때 발령한다. 서울 25개 구의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낮 12시 현재 99㎍/㎥다.

서울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것은 지난달 20일 이후 21일 만이다.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 호흡기 또는 심혈관질환이 있는 시민과 노약자·어린이는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서울 내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을 기록하자 서울시는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을 낮 1시부터 중단했다. 3회차, 4회차(13:00~14:00, 14:30~15:30)가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지됐다. 스케이트장은 전날에도 대기 질 악화로 오후 5시 30분부터 잠시 운영이 중단됐었다.

서울시는 아황산가스·미세먼지·이산화질소·일산화탄소·오존·초미세먼지 등 6개 항목을 종합해 내는 '통합대기환경지수'가 2시간 연속 151 이상으로 높아지면 스케이트장 운영을 멈춘다.

이후 대기 질 측정 수치가 151 미만으로 회복되면 스케이트장 운영을 재개한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1시간 30분 간격으로 운영된다. 대기 질 악화로 운영을 멈출 경우 이용 중단 시각 2시간 전에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홈페이지에 공지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