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영남 김여정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오찬 메뉴는 황태 요리와 한라산 소주 등 남·북 대표 한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11시 청와대서 시작된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의 접견이 끝난 후 점심을 함께 할 예정이다. 오찬에는 강원도 황태를 이용해 만든 요리를 중심으로 북한의 대표 김치인 백김치, 우리의 전통 김치인 여수 갓김치가 함께 상에 오른다.

건배주로는 제주의 한라산 소주, 후식은 천안 호두과자와 상주의 곶감이 준비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반도의 8도 음식이 다 들어갔다"고 전했다.

북측 참석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다.

우리 측에서는 문 대통령 외에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