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의 '신스틸러' 인면조 디자이너가 뜨거운 반응에 감사를 표했다.
9일 평창 올림픽 플라자 올림픽 메인스타디움에서 평창올림픽의 개회식이 열렸다. 이날 개회식은 강원도 다섯 아이의 모험을 중심으로 한국의 어제와 오늘, 내일을 소개하며 열정, 그리고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인면조(人面鳥)'가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인면조는 사람의 얼굴을 한 상상 속의 새이며, 하늘과 땅을 이어주는 존재로 알려졌다. 고구려의 덕흥리 고분 벽화에 두 마리의 인면조가 그려져 있으며, 옆에는 '천추지상(千秋之像)'과 '만세지상(萬歲之像)'이 적혀있다. 인간의 장수를 기원하는 뜻이다.

10일 인면조를 디자인했다고 밝힌 배일환 씨는 자신의 SNS에 뜨거운 반응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저는 인면조를 디자인한 사람입니다. 뜻밖의 반응에 너무 놀랍네요`라며 `우리 아이를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인면조를 제작소에서 시연할 때 찍었던 사진을 게재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배일환씨 SN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