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강릉, 김한준 기자] 10일 오전 강원도 강릉올림픽파크 강릉컬링센터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믹스더블 대한민국과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의 경기가 열린 가운데 대한민국 이기정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kowel@xportsnews.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