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마지막 장소에 있던 주인공은 한국 피겨스케이팅 역사를 새로 쓴 김연아(28)였다.

김연아는 지난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개막식에서 마지막 주자로 나섰다. 김연아는 스케이트를 신고 하얀 원피스 차림으로 우아한 스케이팅을 선보인 뒤 아이스하키 단일팀 박종아(남측), 정수현(북측)으로부터 성화를 건네받았다.

1988년 서울올림픽 폐막식 이후 30년 만에 밝히는 성화다. 김연아는 일찌감치 평창올림픽의 가장 유력한 성화 점화자로 예상됐다.

성화 점화는 전 세계인들의 이목을 끄는 개회식 최대 하이라이트인 만큼, 한국 겨울 스포츠를 대표하는 인물이 맡아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기 때문이다.

김연아는 피겨 불모지였던 한국에서 혜성처럼 나타나 한 시대를 호령했다.

처음 출전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당시 최고 점수였던 228.56점을 받으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선 판정 논란 속에 은메달을 획득했다.

김연아가 가진 상징성은 메달 색과 메달 개수로 평가하기 힘들다. 김연아가 한국 스포츠에 미친 영향이 매우 크다. 그의 등장으로 피겨 등 동계스포츠 인구는 가파르게 늘어났고, 다양한 산업도 창출됐다.

사진=연합뉴스

역사상 가장 위대한 피겨 선수로 인정받은 김연아는 평창올림픽 개최 과정에서도 직간접적으로 힘을 보태며 한국을 세계에 알렸다.

지난 2011년 7월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 당시 프레젠테이션 주자로 나서 평창이 삼수 끝에 올림픽을 유치하는데도 일조했다.

지난해 11월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의 '올림픽 휴전결의안' 채택 자리에서 특별연사로 연단에 올라 올림픽 정신을 호소하기도 했다.

평창올림픽 성화의 시작도 함께했다. 지난해 10월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한 성화를 직접 들고 온 김연아는 성화 최종 점화에 나서면서 성화의 시작과 끝을 함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