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작가회의 정기총회 앞서 성명서 발표

사진=연합뉴스

최영미 시인의 시 '괴물' 등으로 문단 내 성폭력 문제가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자신을 문단 내 성폭력 피해자라고 밝힌 한 여성이 가해자로 지목된 문인들 다수가 소속된 한국작가회의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 여성은 10일 오후 한국작가회의 정기총회가 열리는 서울 마포중앙도서관 입구에서 이런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한다.

그는 언론사에 미리 보낸 이메일에서 "가장 따뜻한 모습과 인자한 모습으로 시를 사랑하는 한 사람에게 아주 어린 나이에 성폭행을 당했다.

긴 시간 폭력과 학대 속에 내 영혼은 마비되어 그의 꼭두각시로 시키는 대로 노예처럼 긴 어둠의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이어 "2016년 10월 SNS에서 그 가해 지목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폭로들을 발견하고 함께 고통을 이겨내자는 마음에서 폭로를 시작했으나, 이후 수차례 보복성 고소를 당했고 그 지난한 법적 소송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문단 내 성폭력 연대자들의 도움으로 살아남았다"고 밝혔다.

또 "가해지목인들은 아무렇지 않게 자리를 보존하며 당당하게 살아가고 있고 오히려 피해자들을 사기꾼, 꽃뱀, 돈을 노리고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범죄자들로 만들고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최근 최영미 시인의 고발을 통해 이 사회에 변한 것이 하나도 없다는 것을 깨달으며 큰 상처를 얻었다"며 "우리가 바라는 것은 돈이 아니라 진정한 사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문인을 대표하는 작가회의가 진상 규명이나 해결 의지가 있을 것이라는 믿음과 기대가 있었으나 너무도 실망했다"며 "문단 내 성폭력 문제에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여달라. 작가회의 내부에 여성혐오 성찰을 위한 기구를 신설하고 앞으로 성추행 성폭행이 있을 시 어떻게 할지 발표해달라"고 요구했다.

한국작가회의는 1974년 설립된 자유실천문인협의회를 계승한 문인들의 대표 단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