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지난 9일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을 수놓은 드론 오륜기가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인텔은 이날 개막식 드론쇼에 1218대의 인텔 슈팅스타 드론이 활용해 '최다 무인항공기 공중 동시 비행 부문(Most unmanned aerial vehicles airbornesimultaneously)’ 부문 기네스 세계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밝혔다.

기존 기네스 기록은 2016년 독일에서 슈팅스타 600대 비행이었다. 한 명의 조종사가 한 대의 컴퓨터로 모든 드론을 조종했다.
이번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도 수많은 드론을 컴퓨터 한 대와 사람 한 명이 조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다 정교한 연출을 위해 실제 드론과 사전에 촬영된 영상을 함께 사용했다.

행사에 사용된 슈팅스타는 라이트쇼를 위해 플라스틱 등으로 제작된 330g의 소형 드론이다. 내부에 LED(발광다이오드) 조명을 탑재해 비행을 하면서 40억 개 이상의 색을 연출할 수 있다.

한편 조직위와 인텔은 오는 24일까지 이어지는 평창올림픽 야간경기 시상식에도 슈팅스타 300대를 활용해 환상적인 모습을 만들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