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휘발유 가격이 7개월 가까이 상승세를 이어갔다.

사진=연합뉴스

10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2월 첫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4.2원 오른 리터(ℓ)당 1천563.8원을 기록, 28주 연속 상승했다.

경유 가격은 5.0원 오른 1천359.5원을 기록했다.

29주 연속 상승이다.

기름값을 상표별로 보면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4.8원 오른 1천533.2원, 경유는 5.5원 상승한 1천329.9원으로 가장 낮았다.

최고가는 SK에너지 제품이었다.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3.8원 오른 1천583.8원, 경유 가격은 4.6원 상승한 1천380.0원을 나타냈다.

지역별로는 제주 지역 휘발유 가격이 전국에서 가장 큰 폭인 12.6원 올라 1천637.2원을 기록했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1천654.4원(2.6원↑)으로 전국 평균 가격보다 90.6원이나 높았다.

경남 지역 휘발유 가격은 1천542.2원으로 전주보다 3.8원 올랐지만,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한국석유공사는 "미국 달러화 강세와 금리 인상 가속화 전망, 올해 미국 원유 생산 전망치 상향 조정과 원유 재고 증가 등에 따라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국내유가 상승세는 완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