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 84.8% 인수하기로…'대우' 브랜드 유지하며 독립계열사로 운영

중견 가전회사 대유위니아를 거느린 대유그룹이 동부대우전자를 인수하며 국내 가전업계 3위로 발돋움하게 됐다.

10일 전자업계와 IB(투자은행)업계에 따르면 대유그룹은 9일 동부대우전자 및 그 재무적투자자(FI)들과 동부대우전자 인수를 위한 주식 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대유그룹은 인수 후에도 '대우전자' 브랜드를 유지하면서 동부대우전자를 대유위니아와 독립된 계열사로 운영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 인수 거래대상은 FI 중 한 곳인 한국증권금융(유진DEC사모증권투자신탁1호의 신탁업자)이 보유한 지분 15.2%를 제외한 동부대우전자 지분 84.8%다.

한국증권금융은 주식을 팔지 않겠다며 빠진 것이다.

이유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당초 동부대우전자의 지분은 동부하이텍이 20.5%,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이 10.3%, 빌텍이 7.2% 등 동부 계열사들이 54.2%를, 그리고 한국증권금융, KTB프라이빗에쿼티(PE), 프로젝트다빈치 등 재무적투자자들이 전환우선주 45.8%를 보유하고 있었다.

대유그룹은 지분 인수와 동부대우전자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올해 중 약 1천200억원을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내년 이후에 동부대우전자의 유동성 확보와 경영 안정화를 위해 추가 유상증자 계획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이달 말까지 세부사항에 대해 합의 후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대유그룹은 주요 계열사들이 자금을 내 설립할 투자목적회사(이하 대유SPC)와 재무적투자자를 통해 동부대우전자를 인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계열사인 스마트저축은행을 매각해 인수 자금을 조달하고, 일부 자금은 재무적투자자와 인수 금융을 통해 확보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대유그룹은 2014년 대유위니아(구 위니아만도)를 인수한 데 이어 이번에 동부대우전자까지 품에 안으며 국내 가전업계 3위 기업으로 올라섰다.
대우전자로 출발한 동부대우전자는 대우일렉트로닉스를 거쳐 2013년 동부그룹(현 DB그룹)에 안기며 동부대우전자로 이름이 바뀌었다가 5년 만에 새 주인을 맞게 됐다.

전자업계는 이번 인수로 양사가 제품 라인업이나 영업망 등에서 서로 보완하며 시너지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고 있다.

대유위니아로서는 동부대우전자의 해외 영업망을 활용해 내수 중심인 대유위니아가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 나갈 수 있게 됐다.

또 김치냉장고 '딤채'와 에어컨이 중심인 제품 라인업을 세탁기, TV, 주방기기 등으로 확장해 종합 가전회사 위상을 다질 것으로 보고 있다.

동부대우전자로서도 현재 양판점에만 국한된 영업망을 대유위니아가 보유한 전국 200여개의 전문매장으로 확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 양사가 사용하는 부품과 원자재가 겹치는 만큼 대량·통합 구매를 통해 재료비 절감 효과도 거둘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