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추진위원회 5차 회의에서 바른미래당 PI(당 이미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상징색인 청록색은 국민의당의 녹색과 바른정당의 하늘색을 섞은 것으로, ‘젊음’과 ‘미래’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추진위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