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올림픽 개회식 연습 중인 북한 응원단 /사진=연합뉴스

북한 응원단이 9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을 앞두고 개회식장에서 연습에 들어갔다.

응원단은 이날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 관중석 상단부에 자리를 잡고 오후 7시경부터 "우리는 하나다"라는 구호에 맞춰 응원 연습을 했다.

붉은색 옷을 맞춰 입은 북한 응원단은 대형 한반도기 여러 개를 배경으로 노래 박자에 맞춰 소형 한반도기와 몸을 좌우로 흔들기도 했다.

붉은색 옷을 맞춰 입은 이들은 오후 7시께부터 "우리는 하나다"라는 구호에 맞춰 박수를 치며 응원을 연습해 절반쯤 들어찬 관중의 눈길을 단번에 끌었다.
앰프에서 흘러나오는 큰 소리의 음악에 묻히기는 했지만 간간이 응원단의 노랫소리가 올림픽스타디움에 울려 퍼졌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은 이번 평창올림픽에 응원단 229명을 파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까지 숙소인 강원도 인제군 인제스피디움에 머물다가 오후 버스 8대에 나눠타고 올림픽스타디움으로 이동했다.

숙소에서 이동할 때는 차창 밖으로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미소를 짓는 등 개방적인 태도를 보였다.

개회식 참석을 시작으로 평창동계올림픽 무대에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북한 응원단은 북측 선수들 경기와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뿐만 아니라 남측 선수들의 일부 경기에서도 응원전을 펼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