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원 마약 투약 혐의 /사진=연합뉴스

필로폰 투약 혐의로 긴급 체포된 배우 정석원이 9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에서 조사를 마치고 석방됐다. 그는 성북유치장에 수감된다.

정석원은 지난 8일 밤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던 중 첩보를 받은 경찰에 의해 긴급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정석원은 이달 초 멜버른의 한 클럽 화장실에서 외국인 친구들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석원은 조사 과정에서 필로폰 투약 혐의를 시인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증거 확보를 위해 그의 소변을 간이 시약검사했으며, 검사 결과 필로폰 양성반응이 확인됐다.

경찰은 전날 밤 짧은 조사를 마치고 유치장에 수감했으며, 이날 오전부터 정석원을 다시 데려와 필로폰 입수 경위와 투약 횟수, 공범 여부 등을 조사했고 초범이고 단순 투약이라고 판단해 석방했다.

경찰은 그의 모발과 소변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도 의뢰한 상태다. 감정 결과는 2주가량 뒤에 나올 전망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