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조만간 내놓는 모바일 통합플랫폼 ‘신한 쏠(SOL)’에 업계 최초로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이용한 가상 영업점인 ‘VR 웰스라운지’를 담을 것이라고 9일 밝혔다. ‘VR 웰스라운지’는 스마트폰 화면에서 볼 수 있는 가상의 은행 영업점이다. 3개의 대형 입체 스크린과 가상의 은행직원이 등장하고, 고객은 시각화된 자료와 직원의 음성 안내로 자산현황과 다양한 금융상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AR 상품브로셔도 내놓는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