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설 연휴를 앞둔 9일 고성능 카메라 기능을 갖춘 대화면 중저가폰 ‘갤럭시 On7 프라임’(사진)을 출시했다. 138.8㎜(5.5형) 대화면에 리얼 메탈 소재와 강화유리를 사용했고, 카메라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전후면 모두 13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고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셀피 특화 기능도 추가했다. 피부톤, 얼굴형, 눈 크기 등을 조절할 수 있는 ‘뷰티 모드’와 최대 120도 화각의 촬영이 가능한 ‘와이드 셀피’ 기능 등을 지원한다. 3GB 램에 32GB 메모리를 사용했으며 배터리 용량은 3300㎃h다. 빅스비 홈과 리마인더 기능에 하나의 기기에서 두 개의 계정을 이용하는 ‘듀얼 메신저’ 기능도 제공한다. 골드와 블랙 색상으로 나왔다. 가격은 34만4300원.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