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국 선수단 올림픽 선전 기원…4차 산업혁명 주요 분야 협력키로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용평리조트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차 방한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 발전 방향과 한반도 정세 등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루터 총리를 비롯해 빌렘 알렉산더 국왕 등 네덜란드 왕실 인사들이 방한해 올림픽을 빛내준 데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이자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인 네덜란드가 대북정책과 관련해 우리 정부와 긴밀히 협력한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이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로 조성된 대화 분위기가 올림픽 이후로 이어져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법 모색을 위한 대화로 발전하도록 지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양국 정상은 올림픽이 열리는 강원도가 한국전쟁 당시 네덜란드 참전 용사들이 지켜낸 곳이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네덜란드의 한국전 참전으로 맺어진 우호와 신뢰가 양국 관계의 버팀목이 된다는 데 공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한국전쟁에 참전한 네덜란드 병력은 총 5천322명으로 이들은 횡성, 원주 등 강원지역 전투에 주로 배치됐다.

문 대통령과 루터 총리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빅데이터 분야 협력과 함께 양국 스타트업 기업 지원, 첨단 농업 분야 협력, 풍력 등 친환경 분야의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스피드스케이팅 강국인 네덜란드가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루터 총리는 "평창동계올림픽이 전 세계 인류의 화합과 화해에 기여하는 평화올림픽으로 치러질 것을 확신한다"며 한국 대표단의 선전을 기원했다.

양국 정상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생활체육 등 스포츠 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등을 통해 미래세대 교류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