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남편 정석원 마약 혐의 체포로 콘서트 하루 앞두고 날벼락 '
백지영 콘서트는 예정대로 진행 '관객과의 약속' 강조

백지영, 정석원 마약 혐의 체포 불구 콘서트 예정대로 '관객과의 약속'

가수 백지영(42)의 남편인 영화배우 정석원(33)이 마약 투약 혐의로 충격을 받은 가운데 10일 예정된 콘서트는 예정대로 진행키로 했다.

백지영의 소속사 뮤직웍스 관계자는 "내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2회 열릴 '2017~2018 백지영 콘서트-웰컴 백'을 예정대로 개최한다"며 "하루 전날인 데다가 2년 전에 임신으로 공연을 취소한 적이 있어 더는 관객과의 약속을 깰 수 없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9일 "어젯밤(8일) 8시께 인천공항에서 정석원을 마약 투약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정석원이 호주로 출국해 현지 술집에서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첩보를 미리 입수하고 그의 귀국시간에 맞춰 체포준비를 하고 기다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가 2월초 호주 멜버른에 있는 클럽에서 친구들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것
.
경찰에 따르면 정석원은 필로폰 투약 혐의를 시인했다. 경찰은 증거 확보를 위해 정석원을 상대로 간이 시약검사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석원은 경찰로부터 전날 밤 짧은 조사를 받고 유치장에 수감됐다.

백지영과 정석원은 2013년 6월 결혼했으며 4년만인 지난해 5월 딸을 출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