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평당도 '특검요구 결의안' 공동발의 추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의원들이 9일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피해 의혹 및 검찰 내 성폭력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해 특별검사의 수사요구안을 국회에 발의했다.

바른정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검찰 내 진상조사단이 발족하고 법무부 대책위원회가 구성됐지만,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 대한 면담 요청 사실에 관해 법무부의 입장이 바뀌는 등 진상규명 의지가 의심되고, 조사의 공정성도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특검 요구안 발의 이유를 설명했다.

특검 요구안 발의에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해 소속의원 9명 전원이 이름을 올렸고, 국민의당에서는 권은희 원내수석부대표와 김관영 사무총장 등 8명이 참여했다.
특검 요구안에 따른 수사대상은 ▲서 검사에 대한 성추행 사건 및 관련 인지 사건 ▲서 검사가 부당하다고 주장하는 성추행피해 사건과 관련된 인사이동 및 관련 인지 사건 ▲서 검사에 대한 검찰 내 구성원의 성추행 사건과 이와 관련된 인사이동에 대한 법무부의 은폐시도 의혹 사건 및 관련 인지 사건 ▲그 외에 횡행하는 검찰 내 성폭력 사건 및 관련 인지 사건 등이다.

바른정당은 "법치와 인권,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할 검찰 내부에서 추악한 사건이 발생해 검찰의 신뢰를 땅에 떨어뜨렸다"며 "특검 수사를 통한 철저한 진상규명으로 관련자를 처벌하고 우리 사회 내 성폭력을 당한 피해자들이 더는 숨지 않고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하는 전환점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평화당도 의원총회를 열어 서 검사 성추행피해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해 특검 수사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다른 당과 공동 발의하기로 의결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사의 독립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검찰이 아니라 상설특검법에 의한 특검이 조사하라는 취지"라며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도 동의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