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을 앞두고 전용기를 통해 방남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행 가능성이 제기됐다.

CNN은 이날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 노동장 위원장의 동생인 김 부부장이 10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오찬을 계기로 평양 방문을 초청할 수 있으며, 초청 시기에 대해선 “올해 중 언젠가”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확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이 성사된다면 8월15일 광복절에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소식통은 또 문 대통령에 대한 ‘평양 초대’가 “서울과 워싱턴 사이를 이간질하려는 시도의 연장선일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북한 김여정 부부장을 비롯해 고위급 대표단과 환영 오찬을 가진다.

CNN은 이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환영 오찬이 비공개로 진행돼 김여정 부부장도 남측 인사 누구와도 자유롭게 대화를 나눌 수 있을 것으로 경계했다.

한편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부부장 등 고위급 대표단은 오늘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KTX를 타고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강원 지역으로 출발했다.

김여정 부부장의 문 대통령 평양 초청 관측에 대해 네티즌들은 "이런 분위기 유지로 미국의 선제공격을 막으려는 북한의 속셈이니 절대 응하면 안된다. 시간만 벌어주며 이후 토사구팽 된다. 한 두번 당하나?(lung****), "북한은 핵 포기할 가능성 제로이고 이번 목적도 제재 좀 풀어서 외화도 다시 벌고 핵개발 시간 벌어서 한반도 적화통일 할 목적이지 대화로 평화하는 건 관심도 없다.(kpsp****)", "요즘 보면 올림픽보다 북한을 더 강조한다. (hgy4****)", "김정은은 지금으로선 기댈 곳이 한국 밖에 없으니 당연히 평화공세로 나온다. 지금 상황에서 북한의 선택에 휘둘리면 안된다. 순간 위기를 모면해 보려는 위장전술. 문재인 정권은 내가 지적 안해도 잘할 것으로 믿는다.(n111****)"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