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평창 마지막으로 101일간 성화봉송 마케팅
선발된 1500명의 주자들과 함께 달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공식 통신파트너이자 성화봉송의 프리젠팅 파트너인 KT(27,50050 +0.18%)는 9일 성화봉송의 마지막날인 평창을 끝으로 101일간의 올림픽 성화봉송 마케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주자 선발 캠페인과 함께 진행된 KT의 성화봉송 마케팅은 20대 1이 넘는 경쟁률을 거쳐 선발된 1500명의 주자들과 함께 전국적으로 진행됐다. KT 성화봉송단인 ‘KT 챌린저스’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일 세계 최초 5G 네트워크를 알리는데 큰 역할을 했다.

KT는 101일의 성화봉송기간 동안 매일 선정되는 오늘의 주자 중 50% 이상을 차지했다. 그만큼 다양한 배경을 가진 일반 주자들과 함께 성화봉송을 진행했다. 이들 주자들이 KT의 슬로건인 '챌린지 투게더(Challenge Together)'와 같이 함께 도전할 수 있도록 봉송로에서 시민들과 함께 힘찬 응원을 진행했다.

최근 주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설문에서 응답자의 94%가 KT에 대한 높은 호감도를 나타냈다. KT가 평창올림픽을 통해 선보일 세계최초 5G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95%가 높은 기대감을 표시했다. 성화봉송에 참여한 임직원 주자들도 KT 임직원으로서 매우 높은 자부심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KT는 올림픽 성화봉송 역사상 처음 참여하는 통신파트너로 이번 성화봉송에서도 네트워크 기술을 이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세계인들이 성화봉송 현장을 실시간으로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성화봉송 사전에 LTE 품질을 체크해 조직위원회에서 진행하는 유튜브 중계를 안정적으로 송출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전국 산간오지 구석구석 구축되어 있는 KT의 LTE 네트워크로 KT 콘보이 차량에서 거리의 시민들이 성화봉송 주자의 모습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무선통신 및 컴퓨팅 장비 분야 공식 파트너 삼성전자의 스마트 위치 알림이 '커넥트 태그' 단말은 KT의 NB-IoT 네트워크로 연결됐다. 실시간으로 성화봉송단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광화문에서 세계최초로 선보인 5G 드론 성화봉송은 의미있는 이벤트로 꼽힌다.

성화봉송의 마지막 날이자 개막식은 이날 KT는 평창에서 세계최초 5G를 위해 함께 협력하고 있는 GSMA 사무총장인 그란리드 마츠가 성화봉송 주자로 참여했다. 101일간의 성화봉송 릴레이의 마지막 주자는 루지 국가대표인 조정명 선수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